창조전략연구원
 


 
 









창조 전략 경영
 - 창조 전략 경영
 - 마케팅 전략
 - 창조전략 자료실
 - 경영ㆍ마케팅 도서
스피치ㆍ협상
 - 파워스피치
 - 협상 스킬
 - 스피치ㆍ협상 도서
재테크ㆍ자산관리
 - 부동산 재테크
 - 자산운용 노하우
 - 세미나ㆍ포럼ㆍ정보
 - 부동산ㆍ자산운용 도서
 - 기타 자료실

 
창조전략 자료실

 
작성일 : 15-08-30 16:49
세계 최대 경제대국으로 등극하는 중국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960  

세계 최대 경제대국으로 등극하는 중국

 

 

세계은행이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이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경제대국이 될 전망이다. 인도는 이미 일본을 제치고 3위의 경제대국으로 자리매김했다.

세계은행 보고서는 구매력평가(purchasing power parity: PPP)를 기준으로 국가들을 평가한 2011 ‘국제비교프로그램’(ICP)의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2011년 중국의 국내총생산(GDP)이 미국의 거의 87%에 이르렀고, 인도는 2005년 10위에서 크게 약진했다고 밝혔다.

2011년 세계 전체에서 생산된 재화와 용역은 990조 달러 이상의 가치를 가지며 그중 절반은 중저 소득 국가들에서 나왔다는 설명이 덧붙었다. [중Bank국의 GDP가 미국의 87% 수준이라고 볼 때, 2011년부터 2014년까지 중국은 24%, 미국은 7.6% 성장할 것이라는 국제통화기금(IMF)의 추정치를 적용하면 중국이 올해 미국을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ICP 조사 결과를 요약하면 이렇다. “(2011년 기준으로) 미국이 세계 최대의 경제대국이었지만 PPP를 기준으로 볼 때 중국이 미국을 바짝 추격했다. 인도는 일본을 제치고 세계 3위의 경제 대국으로 약진했다. 그 결과는 세계 GDP의 대부분을 몇몇 국가가 차지한다는 점을 시사한다. 특히 중국과 인도 같은 경제대국들이 차지하는 몫의 증가 비율이 미국의 두 배 이상이었다.”

중국 경제는 2014년 1분기에 7.4% 성장중국했다. 2013년 4분기의 7.7%에서 약간 낮아졌다. 그러나 중국의 성장률은 인도와 마찬가지로 선진국의 수준을 넘어섰다. 그래서 중국과 인도의 순위가 높아졌다. ICP 조사 결과에 따르면 6대 중소득 국가(중국, 인도, 러시아, 브라질, 인도네시아, 멕시코)가 2011년 세계 GDP의 32.3%를 차지했다. 6대 고소득 국가(미국, 일본, 독일,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가 세계 GDP에서 차지한 비율은 그보다 약간 높은 32.9%였다.

ICP 조사 보고서는 이렇게 설명했다. “경제대국들은 1인당 GDP 순위로 보면 결코 부유하지는 않다. 중소득 경제대국들은 인구가 많기 때문에 지속적인 성장의 가능성이 더 크다.”

이 보고서와 관련해 세계은행이 발표한 보도 자료에 따르면 중국의 투자 지출은 GDP의 27%로 1위를 차지한 반면 미국은 13%로 2위였다. 인도는 7%, 일본은 4%로 집계됐다. 그러나 PPP는 하나의 평가 기준일 뿐이며 인도와 중국 같은 개발도상국들은 아직도 선진국 수준에 도달하려면 멀었다고 보는 시각도 있다.

홍콩 HSBC의 프레데릭 뉴만 아시아경제연구 공동책임자는 이렇게 말했다. “경제 규모로 보면 중국과 인도가 분명히 경제대국이다. 하지만 PPP 기준이 국제 비교의 요체가 돼선 안 된다. 예를 들어 국제 무역에서 가장 중요한 달러화로 국제 구매력을 측정하면 미국, 유럽, 일본이 여전히 세계를 지배하는 경제대국이다.”

 

...................ksa(한국표준협회)

 


 
   
 

 
 
 
 
 
 

 

 

 

 

 

 
 

 

 

 
 




 

 



 

 
 

 




 

 



 

 




 
 
로그인
 
51
61
580
562,717